닫기 바로가기

보도자료

기사인지 광고인지…이용자 불편 여전 (16.10.31)

기사인지 광고인지이용자 불편 여전

 

- 기사의 경우, 특정 제품에 대한 홍보를 목적으로 한 기사형광고가 가장 많아

- 광고의 경우, 로또정보, 다이어트, 유사투자자문 등의 품목별로 허위·과장표현 압도적

 

 

인터넷신문위원회(위원장 방재홍, 이하 인신위)가 발표한 3분기 기사 및 광고에 대한 자율 심의 활동 결과, 기사와 광고의 미구분과 허위·과장광고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.

 

인신위 자율심의 준수 서약사 215개 매체(3분기 기준) 기사에 대한 심의 결과, 919건의 위반 건수 중 중 기사와 광고의 미구분 위반 건수가 474(52%)을 기록해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위반한 기사 가운데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. 기사와 광고 미구분을 위반한 474건 가운데 341(72%)은 특정 제품이나 서비스에 대한 홍보를 목적으로 한 기사형 광고였고, 133(28%)관련기사’, 실시간 이슈등의 기사 목록 영역에 광고를 게재해 기사로 오인하도록 편집한 경우였다.

 

또한 인터넷신문 광고심의 결과, 2,281건의 위반 건수 중 허위·과장광고가 1,654(73%)으로 가장 많은 위반 건수를 기록했다. 허위·과장 표현을 사용한 광고 가운데 로또 정보 사이트 광고가 540(33%)으로 가장 많았고, 이어 다이어트 제품 광고 383(23%), 유사투자자문업 광고 216(13%) 등이 뒤를 이었다. . 

전체 : 85 (3/5)
1   2   3   4   5